[Dance] DEGESBE, on the road (2018)


2018 거리예술시즌제(가을)
2018. 9. 15-29 @DMC, 서울숲, DDP

​[현대무용]
무엇을 찾고 있는가? 거기엔 아무 것도 없어 – 데게베(Degesbe)
What are you looking for? There’s nothing.
쿠나디아(쿨레칸)

우리 모두는 서로에게 이방인, 낯선 존재들이에요.
같은 나라에서 태어났다고 해도 말이죠.
누군가가 당신에게 안녕이라고 인사를 건넬 수 있죠.
그리고 당신은 안녕이라고 응답할 수 있어요.
저에겐 이런 인사도 포옹의 하나라고 생각해요.
인사조차 할 수 없다면, 우리는 영원히 낯선 존재로 남겠죠.

– 안무가 엠마누엘 사누 | Choreographer Emmanuel Sanou

제작진 / Credit

안무 및 연출 | 엠마누엘 사누(Emmanuel Sanou)
출연진 | 엠마누엘 사누, 박용일, 고권금, 김예은, 구혜영
연주 | 쟈카리아 쟈바떼(Diakaria Diabate)
현장감독 | 김소라
프로듀서 | 손소영
제작 | 쿠나디아
주최,주관 | 쿨레 칸
후원 |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서울문화재단

공연연혁
2018.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거리예술시즌제_가을 선정작
2018. 부르키나파소 와가두구 무용축제(FIDO), 인-아웃 무용축제 초청 공연
2017.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 무용작품 선정 및 발표 (포스트극장)
2016. 마산국제춤축제 초연, 대구국제무용제 초청


News
주간경향 “춤으로 사회현실 표현하고 싶어”
아프리카 무용가, 한국에서 ‘인간 존중’을 몸으로 말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