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모두는 여행자들이며,
어디를 가든 자신의 존엄성과 뿌리를 잊지 말아야 한다.”

“We are all travelers, Wherever you go, Don’t forget your roots and dignity.”

Dance company | KOULE KAN

‘뿌리의 외침’ 쿨레칸은 부르키나파소와 한국, 프랑스 안무가, 댄서, 뮤지션 및 기획자, 교육자들이 공동협력하고 있는 무용단체다. 2007년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 보보디울라소에서 4명의 젊은 안무가들이 사라져 가는 전통예술을 지역 어린이들에게 교육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결성되었다.

한국에서는 2014년부터 현재까지 무용가 엠마누엘 사누를 주축으로 춤의 본질적인 움직임과 춤이 사회와 맺는 관계를 확장하고자 하는 무용단체로 활동하고 있다. ‘예술은 사회를 비추는 거울’이라는 생각의 확장에서 인종차별과 난민, 페미니즘 등 사회적 주제를 다룬 무용작품 등을 발표해왔다.

또, ‘박제된 전통’이 아닌 ‘현시대 소통하는 예술’로서 아프리카 만딩고(Mandingo) 민속예술을 공연 및 워크숍, 강연 등을 통해 한국에 활발히 소개하고 있다. 춤을 통해 다양한 정체성들이 서로를 포용할 수 있고, 받아들일 수 있는 공동체 문화를 만들어가고자 한다. 2016년 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 심사위원선정 특별예술가상을 수상했다.

English

‘Koulé Kan’ association was born in Bobodioulasso in Burkina Faso in 2007, at the initiative of 4 choreographers. Since the creation of the South Korean subsidiary by Emmanuel Sanou, musicians and organizers have bridged South Korea and Burkina Faso through multiple international projects. Based on the idea that “art is a mirror of society”, this group in search of perpetual creativity shows us performances linked to our society. Through workshops and conferences, Koulé Kan has created a collective culture without borders by making us discover the Mandingo culture (Africa). In 2016, their efforts were even rewarded with the “Special Artist” prize awarded by the jury of the Council of Art Critics in Korea.

French
Nous sommes tous des voyageurs. Où que l’on aille, il ne faut pas oublier nos racines et notre dignité. En 2007, à l’initiative de 4 chorégraphes Koulé Kan voit le jour à Bobodioulagsso au Burkina Faso. Depuis la création de la filiale sud-coréenne par Emmanuel Sanou, musiciens et organisateurs font le pont entre Coree du Sud et Burkina Faso au travers de multiples projets internationaux. Basé sur l’idée que “l’art est un miroir de la société “, ce groupe en recherche de perpétuelle créativité nous montre des spectacles liés à notre société. A travers des ateliers et des conférences, Koulé Kan s’évertue à créer une culture collective sans frontière en nous faisant découvrir la culture Mandingue (Afrique). En 2016 leurs efforts sont même récompensés par le prix “Artiste spécial ” décerné par le jury du Conseil des Critiques d’Art en Corée.